2014년의 사자성어, 지록위마
2014/12/21 14:2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지록위마.png
 
2014년을 대표하는 사자성어로 '指鹿爲馬'(지록위마)가 선정됐다.
 
교수신문은 올해의 사자성어 설문에 응답한 전국 대학교수 724명 가운데 가장 많은 201명(27.8%)이 지록위마를 선택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록위마는 사슴을 가리켜 말이라고 일컫는다는 뜻이다. '사기'(진시황본기)에서 조고가 황제에게 사슴을 말이라고 고함으로써 진실과 거짓을 제멋대로 조작하고 속였다는 데서 유래했다.
 
지록위마를 올해의 사자성어로 추전한 경성대 곽복선 교수(중국통상학과)는 "2014년은 수많은 사슴들이 말로 바뀐 한 해였다. 온갖 거짓이 진실인양 사회를 강타했다. 사회 어느 구석에서도 말의 진짜 모습을 볼 수 없었다"고 말했다.
 
지록위마의 뒤를 이은 사자성어는 '削足適履'(삭족적리, 23.5%), '至痛在心'(지통재심, 20.3%)과 '慘不忍睹'(참불인도, 20.2%) 등이다.
 
삭족적리는 발을 깎아 신발에 맞춘다는 뜻으로 합리성을 무시하고 억지로 적용함을 비유한다. 선거용 공약, 전시행정 등을 위해 동원된 많은 정책이 합리성을 무시하고 시행된 것을 지적한 것이다.
 
지통재심(지극한 아픔에 마음이 있다)과 참불인도(세상에 이런 참혹한 일은 없다)는 세월호 참사와 관련이 있다.  지통재심을 추천한 곽신한 숭실대 교수(철학과)는 "세월호 사건이 우리의 마음에 지극한 아픔으로 남아 있다"며 "정치지도자들이 지녀야할 마음이자 자세"라고 말했다.
 
교수신문은 2001년부터 한해를 대표하는 사자성어를 가리는 설문조사를 해왔다. 지난해에는 '순리를 거슬러 행동한다'는 뜻의 '도행역시'(倒行逆施)가 '올해의 사자성어'로 뽑혔다. [비즈트리뷴=이기범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goodman@biztribune.co.kr
비즈트리뷴(biztribune.co.kr) - copyright ⓒ 비즈트리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