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삼성전기, 2분기 "어닝쇼크"...부문별 전략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삼성전기, 2분기 "어닝쇼크"...부문별 전략은

기사입력 2014.07.29 12:05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삼성전기는 지난 2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1조 8607억원, 영업이익 212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22%, 90.5% 가 감소했다.
 
삼성전기는 "스마트폰 시장 성장흐름이 둔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주요거래선의 SET 수요 감소와 중저가 스마트폰의 재고 증가 영향으로 전반적인 매출 성장세가 약화됐다"고 밝혔다. 영업손익의 경우 전사적 수율 개선활동 등 수익성 제고노력을 계속해 전분기 대비 개선되었으나, 업체간 경쟁 심화 및 환율 영향 등이 더해져 시장 기대치에는 못 미치는 결과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사업부문별로 보면, LCR(칩부품)부문은 주요 거래선의 수요 약세로 EMC(전자기 노이즈 제거용 수동소자)제품의 매출은 다소 감소했으나, 소형 고용량 중심의 고부가 MLCC(적층 세라믹 캐패시터)를 비롯해 솔루션 MLCC의 판매 호조로 전분기 수준의 4646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ACI(기판)부문은 PC 교체수요 영향 등으로 패키지용 기판 매출이 확대됐으나 스마트기기에 탑재되는 메인보드용 기판의 매출 감소로 전분기 대비 소폭 줄어든 3969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CDS(파워·네트워크모듈)부문은 유럽 대형 유통 거래선향 ESL(전자가격표시기) 공급이 확대되고, 월드컵 등 스포츠 이벤트 영향에 따른 TV용 파워제품의 매출이 증가해 전분기 대비 11% 성장한 4162억원의 매출을 나타냈다.
 
OMS(카메라모듈·모터)부문은 신규 스마트폰용 16M 카메라모듈 매출 확대와 주요 거래선향 리니어모터 판매 증가 영향 등으로 전분기 대비 18% 증가한 574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삼성전기는 하반기 국내외 주요 거래선들의 신규 스마트폰 및 웨어러블 기기 출시 영향이 본격화될 것으로 내다보고, 주력제품의 시장지배력 강화와 함께 신사업을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사업부별 하반기 주요 추진 전략을 살펴보면, LCR(칩부품)부문은 소형, 초고용량, 솔루션 MLCC와 파워인덕터 등 고부가 제품 판매를 확대하고 기존 IT용 시장을 넘어 네트워크, 전장, 산업용까지 칩부품 라인업을 다변화할 계획이다.
 
ACI(기판)부문은 주요 거래선 신모델향 제품의 적기 대응으로 경쟁력을 확보하는 한편 중화시장 등 신규 고객 유치와 함께 Low-Mid End 시장에도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CDS(파워·네트워크모듈)부문은 ESL의 글로벌 대형 유통 거래선 신규 공급 추진을 계속하고, 웨어러블 기기향 무선충전모듈 제품 개발 등 신규 성장 동력 육성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OMS(카메라모듈·모터)부문은 고부가 OIS 카메라모듈 탑재가 본격화됨에 따라 제품 라인업을 다양화하고, 주요 거래선향 슬림형 HDD 모터 공급 등 주요 제품 경쟁력을 더욱 확고히 할 계획이다.
 

 
[이정인 기자 기자]
<저작권자ⓒ비즈트리뷴 & biztribu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비즈니스트리뷴(www.biztribune.co.kr)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서울 아03021 ㅣ 등록일자 2014년 2월 25일
제호 : 비즈트리뷴 | 발행일자 2013년 12월 1일 | 발행인 이규석 ㅣ 편집인 이규석 ㅣ 고문 반병희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 9,  삼보빌딩 7층 706
전화 (02)783-9666  팩스 (02)782 -9666  biztribune@biztribune.co.kr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려흔 ㅣ 인터넷신문위원회 기사 및 광고부문 자율규약 준수 서약(제 152호)
Copyright ⓒ biztribune All right reserved.
비즈트리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