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전문] 다음카카오, 카톡검열논란 공식사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전문] 다음카카오, 카톡검열논란 공식사과

기사입력 2014.10.08 20:41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카카오톡이 검열 논란으로 사이버 망명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카카오팀이 공식 사과문을 올렸다. 다음카카오의 카카오팀은 8일 메신저 공지사항에 ‘소중한 여러분의 정보 보호와 관련해서 스스로 돌아보고 사과 드리고 알려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다음은 카카오팀이 전한 사과문 전문이다.
 
카카오톡 이용자 여러분들, 안녕..하셨나요?
오늘은 돌아보고, 사과드리고 또 향후 계획을 말씀드리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제일 중요하다는 우리 이용자 정보 보호를 외치며 그저 외부 침입자들로부터 법과 울타리만 잘 지키면 된다고, 할 수 있는 일 열심히 해왔다고 안주했었던 것 같습니다.
그게 다는 아닐 터인데.. 이것이 첫번째 드려야 할 사과입니다.
 
 
최근의 검열, 영장, 등등의 이슈들에 대해 진솔하게, 적절하게 말씀드리지 못해 많은 이용자들의 마음을 불안하고 불편하게 만들었습니다. 여러분이 공감하지 못할 저희만의 논리에 빠져 있었던 것 같습니다. 이것이 두번째 드려야 할 사과입니다.
 
부끄럽고 아픕니다.우리의 기반이고, 지지해주던 우리 편이라 생각했던 이용자들로부터 신뢰를 잃는 것 같아 더 아픕니다.
그래도, 만신창이 된 부심은 잠시 접어두고, 맞을 건 맞고, 카카오팀이 잘 할 수 있는 서비스 분야부터 “마음놓고 대화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려는 의지를 보여드리고 해야할 일을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단 생각에 공감합니다.
 
더 안전하고 튼튼한 연결을 최우선으로 하는 터전. 촌스럽지만 [외양간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머리를 맞대고 실행 아이디어를 모았습니다.
1. 당장에 메시지 서버 보관 주기를 확 줄이자 = 10/8(수) 오늘 바로 적용
2. 서버에 아예 메시지를 남기지 말자 = 수신 확인된 메시지는 서버에서 바로 지우는 = 친구끼리 연결된 상태에서는 아예 저장도 안하는
3. 서버고 폰이고 웬만한 건 다 암호화해버리자!!  = 암호 풀 수 있는 열쇠는 대화쌍방만 가지게.  = 가장 안전한 비밀의 방으로
4. 서버와 폰에 꽤 강력한? 삭제 장치를 찾자 = 데이터 복구 힘들도록 하는 방식 등으로 등을 감쪽같이 서비스에 녹여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겠습니다.
 
이 과정에서 불편을 겪거나, 급하다 하시던 다른 편의장치들이 다소 늦게 탑재될까 걱정도 됩니다.
이것이 세번째 드리게 될 사과입니다.
 
서비스 외에도 정책적으로 할 수 있는 것들을 찾겠습니다. 지엄한 법의 집행 내역을 투명하게 밝히는 것부터, 어디까지 할 수 있을지 찾고 듣겠습니다. 우리 이래도 괜찮을까? 하는 두려움도 있습니다.하지만 외양간을 방치하고 서비스 근간인 우리 편의 신뢰를 잃는 것이 더 두렵습니다. 안심하고 카톡 쓰는 그날을 기약하며. [비즈트리뷴=김윤주 기자]
<저작권자ⓒ비즈트리뷴 & biztribu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비즈니스트리뷴(www.biztribune.co.kr)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서울 아03021 ㅣ 등록일자 2014년 2월 25일
제호 : 비즈트리뷴 | 발행일자 2013년 12월 1일 | 발행인 이규석 ㅣ 편집인 이규석 ㅣ 고문 반병희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 9,  삼보빌딩 7층 706
전화 (02)783-9666  팩스 (02)782 -9666  biztribune@biztribune.co.kr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려흔 ㅣ 인터넷신문위원회 기사 및 광고부문 자율규약 준수 서약(제 152호)
Copyright ⓒ biztribune All right reserved.
비즈트리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