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미국 주정부들, '핀테크'사업 허가 간소화...비트코인 거래소 등 포함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미국 주정부들, '핀테크'사업 허가 간소화...비트코인 거래소 등 포함

기사입력 2018.02.07 13:25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207 fintech.jpg
▲ 미국 7개 주(州)의 금융감독 당국이 핀테크 사업 허가를 간소화한다. ㅣ BetaNews

 

[비즈트리뷴] 미국이 핀테크(금융기술) 사업 허가를 간소화한다.

 

7(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핀테크 업체들이 전국적으로 금융 서비스를 손쉽게 제공할 수 있도록 미국 7개 주()의 금융감독 당국이 핀테크 사업 허가 절차를 간소화한다.

 

미국 주은행감독협의체(CSBS)에 따르면 미국 조지아, 일리노이, 캔자스, 매사추세츠, 테네시, 텍사스, 워싱턴 주 정부가 금융 서비스 업체들을 위한 서비스 허가 절차를 표준화하는 데 합의했다.

 

그간 신생 핀테크 기업들은 미국에서 사업을 운영하기 위해 각 주별로 사업 허가를 확보해야 했다. 이 때문에 추가로 비용이 발생하는 것과 더불어 절차상 시간이 더 걸리는 문제가 발생했다.

 

이번 협력을 통해 하나의 회원 주가 금융 서비스 사업 허가를 신청한 기업들을 검토할 때 다른 회원 주들도 해당 내용과 결과를 서로 승인하게 된다.

 

이에 해당하는 금융 사업은 송금 기반 핀테크 스타트업과 비트코인 거래소 등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다양한 신생 기업들이 포함된다.

 

존 라이언 CSBS 대표는 "화폐서비스사업자(MSB) 허가 승인 절차를 통해 규제 당국의 허가 부담을 줄여줄 수 있고, 국가 자원을 보다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다른 주들의 참여도 허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핀테크 자문단은 비은행 부문의 사업 허가와 감독을 위한 새로운 기술 플랫폼에 초점을 둘 예정이다.

 

미국 통화감독청(OCC) 또한 핀테크 기업들의 사업 허가 절차를 간소화하는데 노력을 기울여 왔다.

 

2016OCC는 온라인 대출업체와 같은 핀테크 기업들이 전국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하는 특별 연방은행특허(bank charters)를 발표한 바 있다.

 

당시 OCC는 핀테크 기업이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대출상품 판매, 지불 기능 등을 갖출 수 있는 '특별 목적의 은행'으로 국가 공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주 규제당국에서는 소비자 보호를 약화시킬 수 있다며 반대해 왔다.

 

또한 미국 워싱턴주 금융당국의 한 고위 관리인 찰리 클락은 "사업 허가 신청을 위해 금융 서비스 업체들은 똑같은 허가 표준을 충족시키기 위해 각 개별 주에 '똑같은' 서류 제출을 또 해야 하는 '중복'문제가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번 주() 차원의 협력에 대해 로이터 통신은 "미국 주 정부들이 나서 금융 서비스가 제공되고 소비되는 방식을 바꾸고 있는 현 디지털 기술 변화에 발맞춰 대응하는 것과 더불어 전 세계 (금융) 당국이 당면한 어려움을 분명히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문정은기자 mungija28@biztribune.co.kr]

<저작권자ⓒ비즈트리뷴 & biztribu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7800
 
 
 
 
 
㈜비즈니스트리뷴(www.biztribune.co.kr)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서울 아03021 ㅣ 등록일자 2014년 2월 25일
제호 : 비즈트리뷴 | 발행일자 2013년 12월 1일 | 발행인 이규석 ㅣ 편집인 이규석 ㅣ 공동대표 반병희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 9,  삼보빌딩 7층 706
전화 (02)783-9666  팩스 (02)782 -9666  biztribune@biztribune.co.kr 
청소년보호책임자 배두열 ㅣ 인터넷신문위원회 기사 및 광고부문 자율규약 준수 서약(제 152호)
Copyright ⓒ biztribune All right reserved.
비즈트리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