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전기차 배터리용 고용량 양극소재 개발 ‘주목’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전기차 배터리용 고용량 양극소재 개발 ‘주목’

기사입력 2018.05.09 18:33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비즈트리뷴]전기자동차 등에 사용되는 리튬이온전지의 용량을 대폭 높이는 양극소재가 개발돼 주목받고 있다.
  
부경대학교 오필건 교수(인쇄정보공학과)는 리튬이온전지의 수명이 단축되는 열화현상에 대한 메커니즘을 규명하고, 현재 상용화된 리튬이온전지보다 용량이 50 % 높은 소재의 수명 특성을 크게 개선하는 데 성공했다.  
 
오 교수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니켈 조성이 80 %인 양극 소재 안에서 니켈 전이금속이 충‧방전 과정 중 용출되고, 이로 인해 양극 활물질뿐만 아니라 음극 표면에 저항층을 형성, 소재의 수명을 단축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경대 .jpg
코발트 산화물계 코팅 모식도

 

 

 

리튬이온전지의 양극소재에 포함되는 니켈 함량을 현재 50 %에서 80 %까지 증가시키면 전지의 용량이 증가하지만, 니켈 함량이 높아짐에 따라 양극소재의 수명이 단축되는 열화현상이 가속화되는 문제점이 있었다.  
 
오 교수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양극 소재 표면에 나노 크기의 코발트옥사이드 결정 물질을 코팅했다.
 
그 결과 양극 활물질 구조에서 니켈 전이금속의 용출이 억제돼 소재의 수명이 크게 향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 교수는 울산과학기술원(UNIST) 조재필 교수팀과 공동으로 연구를 진행, 이 같은 성과를 얻었다.   
 
이 연구 결과를 담은 논문 「A highly stabilized nickel-rich cathode material by a nanoscale epitaxy control for high-energy lithium-ion batteries」는 최근 임팩트팩터(IF) 29.5인 에너지 분야의 저명 학술지 EES(Energy & Environmental Science) 온라인판에 게재됐고, 네이처 미디어를 통해 리서치 하이라이트(research highlight)로 소개되기도 했다.  
 
오 교수는 “이번 연구로 전기자동차용 리튬이온전지에 니켈 함량이 80 % 이상인 니켈 레이어드 소재의 적용을 앞당기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규석 기자 newtoy@biztribune.co.kr]
<저작권자ⓒ비즈트리뷴 & biztribu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6647
 
 
 
 
 
㈜비즈니스트리뷴(www.biztribune.co.kr)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서울 아03021 ㅣ 등록일자 2014년 2월 25일
제호 : 비즈트리뷴 | 발행일자 2013년 12월 1일 | 발행인 이규석 ㅣ 편집인 이규석 ㅣ 공동대표 반병희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 9,  삼보빌딩 7층 706
전화 (02)783-9666  팩스 (02)782 -9666  biztribune@biztribune.co.kr 
청소년보호책임자 배두열 ㅣ 인터넷신문위원회 기사 및 광고부문 자율규약 준수 서약(제 152호)
Copyright ⓒ biztribune All right reserved.
비즈트리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