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3조원' 베팅한 유통 강자 롯데, 이커머스도 '1위 도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3조원' 베팅한 유통 강자 롯데, 이커머스도 '1위 도전'

강희태 대표 "롯데만의 O4O 전략 통해 2020년 매출 20조 달성" 선포
기사입력 2018.05.15 14:55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비즈트리뷴=전지현 기자] "롯데쇼핑 1조5000억원, 그룹에서 1조5000억원 등 총 3조원을 투자해 2022년까지 온라인 매출 20조원을 달성해 오프라인과 온라인에서 유통업계 1위 자리를 굳히겠다."
 
꾸미기_(롯데쇼핑 홍보실) 롯데 e커머스사업본부 전략 및 비전 소개 간담회 사진 (가로1).jpg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가 롯데 e커머스사업본부의 전략 및 비전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사진=롯데쇼핑>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의 말이다. 강 대표는 15일 서울 중구 호텔롯데에서 '롯데 온라인 전략 설명회'를 직접 진행하며 유통 강자 롯데의 이머커스(전자상거래) 시장 진출을 선포했다.

 
롯데쇼핑은 지난 11일 이사회에서 롯데닷컴을 흡수합병하는 방안을 의결했다. 오는 8월에는 오프라인 조직에서 온라인 조직을 분리해 ‘e커머스(commerce) 사업본부’로 통합한다.
 
강 대표에 따르면 롯데쇼핑 통합 매출 규모는 7조원으로, 매출 9조인 G마켓과, 11번가에 이은 업계 3위다. 여기에 40년간 오프라인 중심으로 성장한 롯데쇼핑은 오프라인 회원 1800만명, 온라인 유료 회원 800만명 등 통합회원 2200만명 고객을 보유한 데다 롯데 로지스틱스와 롯데택배 등 물류 회사 2곳을 갖고 있어 이커머스시장에서 성장 가능성이 큰 것이란 게 강 대표 설명이다.
 
특히 강 대표는 이날 롯데만의 O4O(On-line for Off-line) 전략을 수립해 완성형 옴니채널을 구현할 것이라 발표했다. 롯데만의 O4O 전략은 옴니채널 완성을 위한 구체적인 실행 전략으로 고객 구매 이력과 각 계열사별 물류 및 배송 시스템을 통합해 온·오프라인을 융합한 형태의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의미한다.
 
강 대표는 "지난 3년간 '옴니채널'을 고민했고 학습과 사례를 통해 의미있는 시간을 보냈다"며 "이번 온라인 통합은 방향 전환이 아니라 기존 옴니채널 전략의 일환이다. 고객이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에 요구하는 쇼핑 경험을 모두 충족 시키도록 옴니채널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 신세계그룹이 추진하는 온라인 사업을 염두한 듯 비교 우위에 대한 자신감도 내놨다. 앞서 신세계그룹은 백화점과 마트로 나뉜 온라인 사업부를 통합한 이커머스 사업을 전담하는 신설회사를 설립하고 2023년까지 연매출 10조원을 달성하겠단 목표을 밝힌 바 있다.
 
강 대표는 “신세계가 우리보다 앞서가 있고 잘 하고 있다는 것을 인정한다"면서도 "롯데는 신세계보다 보유한 유통채널이 더 다양하고 신세계보다 두배 이상 많은 회원수도 갖고 있다. 신세계에 없는 채널까지 통합하면 더 큰 시너지를 낼 수 있고 경쟁우위에 설 수 있다”고 강조했다.
 
외부투자에 대한 가능성도 열어놨다. 강 대표는 "아직까지 구체적으로 투자를 협의하는 곳은 없지만, 해외 IR 등을 통한 반응을 살펴보면 온라인 사업 통합 시 투자하겠다는 투자자들이 많았다"며 "신세계가 1조원의 투자를 받았는데, 기업 밸류(가치)를 따져보면 롯데가 더 많은 투자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물류센터는 구축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신세계그룹은 지난 3월 1조원 이상을 투자해 경기 하남시 하남미사지구 자족시설용지(2만1442㎡)에 최첨단 온라인 물류센터를 세우겠다고 발표했다.
 
강 대표는 "현재까진 대규모 물류센터를 지어 하나의 통합 센터를 세우겠다는 계획이 없다. 통합물류센타가 물류의 최적화된 모델이냐에 대해 회의적이기 때문"이라면서도 "종전 방식이 아닌 다른 방식으로 물류 시스템 구축을 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영업적자를 지속하는 온라인사업 수익성에 대한 업계 우려도 잠식시켰다. 강 대표는 "현재 오프라인 기준 영업이익률이 2.8%이다. 지난해 롯데닷컴이 영업적자를 내긴 했지만 10년치를 보면 총 100억원 흑자를 기록했다"며 "이커머스사업이 통합되면 관리비용 효율성과 규모 경제 등을 통해 현재 오프라인 기준 영업이익률보다 나아질 것"이라고 했다.

 

[전지현 기자 gee7871@biztribune.co.kr]
<저작권자ⓒ비즈트리뷴 & biztribu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3410
 
 
 
 
 
㈜비즈니스트리뷴(www.biztribune.co.kr)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서울 아03021 ㅣ 등록일자 2014년 2월 25일
제호 : 비즈트리뷴 | 발행일자 2013년 12월 1일 | 발행인 이규석 ㅣ 편집인 이규석 ㅣ 공동대표 반병희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 9,  삼보빌딩 7층 706
전화 (02)783-9666  팩스 (02)782 -9666  biztribune@biztribune.co.kr 
청소년보호책임자 배두열 ㅣ 인터넷신문위원회 기사 및 광고부문 자율규약 준수 서약(제 152호)
Copyright ⓒ biztribune All right reserved.
비즈트리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