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하이 삼성 홈IoT] 김현석 사장 "2020년 全제품 빅스비 적용…AI분야 M&A 추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하이 삼성 홈IoT] 김현석 사장 "2020년 全제품 빅스비 적용…AI분야 M&A 추진"

기사입력 2018.05.17 13:5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비즈트리뷴=이연춘 기자]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부문장 사장은 2020년까지 모든 사물인터넷(IoT) 제품에 인공지능(AI)를 적용하고 빅스비를 중심으로 언어·시각·데이터 등 차세대 핵심 AI 기술을 강화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김 사장은 17일 서울 성동구 복합문화공간 에스팩토리에서 열린 '삼성 홈IoT&빅스비 미디어데이'에서 자체 AI 선행연구 조직을 확대하고, 우수한 기술과 인재를 보유한 연구기관이나 기업들과의 협업, 전략적 인수합병(M&A)도 강화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김 사장은 지능형 어시스턴트 ‘빅스비’와 연계한 ‘삼성 홈 IoT(사물인터넷)’를 선보이고, 인공지능(AI) 로드맵과 비전을 전했다.

PYH2018051705220001300_P4_20180517103507742.jpg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부문장 사장이 17일 서울 성동구 복합문화공간 에스팩토리에서 열린 '삼성 홈IoT&빅스비 미디어데이'에서 프레젠테이션을 하고 있다.<사진=연합>

 

그는 “앞으로 AI 기술을 바탕으로 가전 업계의 리더십과 판도를 빠르게 바꿔 나갈 것”이라며 “각 가정에 IoT가 확산되기 위해서는 개별 기기의 원격 제어, 기기 간 연결성을 넘어 사용자 개인에 맞춘 지능화된 서비스가 필수적”이라고 했다.

그동안 연구개발을 집중해 온 홈IoT 기술이 빅스비와 만나 더욱 진화된 제품과 서비스를 보여줄 것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이를 위해 지난해 말 모든 IoT 서비스용 클라우드를 ‘스마트싱스(SmartThings) 클라우드’로 통합·연동했다. 또 올해는 ‘스마트싱스 앱’을 출시해 삼성의 모든 IoT 제품을 간편하게 연결·제어할 수 있도록 했고, 빅스비를 전 제품군에 확대 적용하고 있다. 휴대전화는 물론 2018년형 TV·냉장고·에어컨·세탁기 등 주요 가전제품에 빅스비를 적용했고 향후 오븐과 로봇청소기 등 다양한 제품군에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올 하반기에는 삼성 제품뿐만 아니라 전구·센서 등 제3의 기기까지 연동하고 제어할 ‘스마트싱스 허브’를 국내 시장에 도입, 소비자들이 다양한 스마트 기기들을 연결하는데 편의성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기존 와이파이(Wi-fi)와 함께 지그비(ZigBee), 지웨이브(Z-Wave) 기반 기기도 연동이 가능토록 할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휴대폰 외에도 2018년형 TV·냉장고·에어컨·세탁기 등 주요 가전제품에 ‘빅스비’를 적용했고 향후 오븐과 로봇청소기 등 다양한 제품군에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또 올 하반기에 삼성 제품뿐만 아니라 전구, 센서 등 제 3자 기기까지 연동하고 제어할 ‘스마트싱스 허브’를 국내 시장에 도입해 소비자들이 다양한 스마트 기기들을 연결하는데 편의성을 제공할 방침이다.
[이연춘 기자 lyc@biztribune.co.kr]
<저작권자ⓒ비즈트리뷴 & biztribu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9858
 
 
 
 
 
㈜비즈니스트리뷴(www.biztribune.co.kr)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서울 아03021 ㅣ 등록일자 2014년 2월 25일
제호 : 비즈트리뷴 | 발행일자 2013년 12월 1일 | 발행인 이규석 ㅣ 편집인 이규석 ㅣ 공동대표 반병희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 9,  삼보빌딩 7층 706
전화 (02)783-9666  팩스 (02)782 -9666  biztribune@biztribune.co.kr 
청소년보호책임자 배두열 ㅣ 인터넷신문위원회 기사 및 광고부문 자율규약 준수 서약(제 152호)
Copyright ⓒ biztribune All right reserved.
비즈트리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