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왕따 논란' 김보름, 근황 공개 "지금은 후원사 없는 상태. 좋은 기회 주어진다면 많은 도움이 될 것"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왕따 논란' 김보름, 근황 공개 "지금은 후원사 없는 상태. 좋은 기회 주어진다면 많은 도움이 될 것"

기사입력 2018.07.13 16:29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004149021_001_20180713140305587.jpg
김보름 ㅣ 채널A 방송화면 캡처

 

 

[비즈트리뷴]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종목에서 왕따 논란을 파문을 일으켰던 국가대표 김보름이 언론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12일 종편채널 채널A 뉴스A는 김보름을 스튜디오에 초대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김보름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입원 치료도 했고, 지금 또 많이 좋아져서 마음 잘 가다듬고 새로운 목표 세워서 운동을 시작하려고 준비하고 있는 단계”라고 말했다. 

김보름은 ‘왕따 논란에 실체가 없다’는 요지의 문화체육관광부 특별감사 발표에 대해서는 “조금 오해가 풀린 것 같아서 마음은 편안한데 한편으로는 아직까지 풀리지 않은 그런 오해들이 많은 것 같다”며, “제가 더 드릴 말씀들도 많이 있고,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시간이 오래 걸리더라도 좀 짚고 이렇게 잘 넘어가고 싶다”고 전했다. 

김보름은 오해를 풀고 싶은 이야기는 어떤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다 얘기를 하면 그 때의 기억이 많이 날 것 같아서.. 그 때 심정은 다시 스케이트를 탈 수 없을 것 같았다”며 구체적인 이야기를 피하기도 했다. 

김보름은 최근 운동 상황에 대해서도 공개했다. 그는 “지금은 후원사가 없는 상태이고, 앞으로도 좋은 기회가 주어진다면 운동하는 거에 있어서 많이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김보름은 “다음 출전할 대회는 아직까지 사실 정해놓진 못했다. 그냥 스케이트를 다시 시작하는 그런 단계이기 때문”라며 “누구나 운동선수들은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고 싶고, 메달을 딴다면 금메달을 따는 게 모든 운동선수들의 꿈이잖아요. 저도 그런 목표, 그런 꿈 향해서 이제 다시 차근차근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김정연 기자 tree@biztribune.co.kr]
<저작권자ⓒ비즈트리뷴 & biztribu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5734
 
 
 
 
 
㈜비즈니스트리뷴(www.biztribune.co.kr)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서울 아03021 ㅣ 등록일자 2014년 2월 25일
제호 : 비즈트리뷴 | 발행일자 2013년 12월 1일 | 발행인 이규석 ㅣ 편집인 이규석 ㅣ 공동대표 반병희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 9,  삼보빌딩 7층 706
전화 (02)783-9666  팩스 (02)782 -9666  biztribune@biztribune.co.kr 
청소년보호책임자 배두열 ㅣ 인터넷신문위원회 기사 및 광고부문 자율규약 준수 서약(제 152호)
Copyright ⓒ biztribune All right reserved.
비즈트리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