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차대차] 520d 빈자리에…벤츠 E220d vs 아우디 A6 35TDI '선택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차대차] 520d 빈자리에…벤츠 E220d vs 아우디 A6 35TDI '선택은?'

기사입력 2018.08.28 14:05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비즈트리뷴=강필성 기자] “수입차라면 독일 수입차지.”


이 명제에 동의하는 사람들이라 할지라도 특정 차종을 꼽으라고 하면 대부분은 갑론을박이 벌어진다. 국내 수입차 시장을 주름잡는 독일 3사의 차종을 두고 사람마다 선호가 다른 탓이다. 이런 전통적인 소비관에 최근에 생긴 변화는 의미가 적지 않다. 


최근 BMW가 화재로 인해 대규모 리콜을 진행하면서 간판 차종인 BMW 520d의 판매가 급감한 것이다. 이는 독일 수입차를 고민하던 소비자에게는 상대적으로 선택의 폭을 좁히는 결과로 이어지는 중이다. 


BMW의 대안으로 벤츠 E클래스와 아우디 A6를 사이에 둔 고민이 본격화 되고 있다는 이야기다. 과연 어떤 차가 더 현명한 소비가 될까. 


082804.jpg
벤츠 E220d.ㅣ사진=벤츠

 

28일 수입차 업계에 따르면 수입차 베스트셀링카 상위권을 놓지 않던 520d는 지난 7월 기준 의 추락은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다. 독일차 구매를 고민하던 고객 사이에서 520d 대신 다른 차를 선택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되기 때문이다. 


사실 이에 대한 반사효과는 아우디가 가장 많이 누리고 있다는 평가다. 아우디 A6 35TDI는 지난달 971대를 판매하며 수입차 베스트셀링카로 꼽혔다. 벤츠 E220d 4MATIC 모델은 718대가 판매되며 수입차 판매 3위에 랭크됐다. 물론 벤츠 E220d를 포함하면 총 판매량은 1078대로 순위가 역전된다. 


이에 반해 늘상 베스트셀링카 상위를 차지하던 BMW 520d는 523대에 판매되는데 그쳤다. 실제 소비자 사이에서 520d의 대안으로 다른 독일차를 주목하기 시작했다는 이야기다. 


사실 중형 세단 중 독일차 특유의 주행감을 원하는 소비자들에게 대안은 많지 않다. 같은 세그멘트의 벤츠 E클래스와 아우디 A6 외에는 찾기 힘들다는 이야기다. 이들은 중형 세단 시장을 두고 다퉈온 전통적인 경쟁자이기도 하다. 


실제 스팩상 두 차는 유사하다. 


A6 35TDI와 E220d는 모두 2.0 디젤엔진을 장착한 차다. A6 35 TDI는 최대 토크 40.8kg.m에 최대 마력 190hp를에 달고 E220d는 최대 토크 40.8kg.m에 최대 마력 194hp로 거의 차이가 없다. 


차체 크기도 비슷하다. A6 35TDI는 전장 4935mm, 전폭 1875mm, 전고 1475mm로 E220d의 전장 4925mm, 전폭 1850mm, 전고 1460mm보다 근소하게 크다. 하지만 축거(휠베이스)는 E220d가 28mm 가량 더 길다. 


082805.jpg
아우디 35TDI.ㅣ사진=아우디

 

사실 두 차의 차이는 엔진의 성능과 차체 크기보다는 구동 방식에서 비롯된다. E220d과 A6 35TDI는 모두 4륜 구동 옵션을 제공하고 있지만 기본적인 구동방식은 차이가 있다. E220d는 후륜구동(FR)이고 A6 35TDI는 전륜구동(FF)다. 


통상 국산차서 많이 도입된 전륜구동은 넓은 실내 공간과 눈길, 빗길 주행에 유리한 반면 주행시 컨트롤 면에서는 불리한 측면이 많다. 상대적으로 무게가 엔진룸으로 쏠리기 때문이다. 반면 후륜구동은 상대적으로 내부 공간의 손해에도 불구하고 절묘한 밸런스에 따른 다이내믹한 주행을 가능하게 한다. 두 차의 추구하는 가치가 다른 셈이다. 


이 때문에 두 차를 두고 고민한다면 자신이 추구하는 주행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물론 이런 비교에도 불구하고 독일차 브랜드를 두고 보면 가격이나 스펙의 비교는 의미가 거의 없을 수도 있다. 고급 승용차의 특성상 브랜드에 대한 충성도나 신뢰가 구매에서 상당한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고급승용차의 대명사가 된 벤츠가 지난 2015년 ‘디젤게이트’로 판매 중단을 받았던 아우디보다 상대적으로 고점에 있는 것도 사실. 다만, 아우디도 과거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총력전을 펼치는 중이다. 


가격은 상대적으로 A6 35TDI가 우위에 있다. A6 35TDI의 가격은 6170만~6820만원인데 반해 E220d는 6860만~7160만원으로 상대적으로 고가다. 


[강필성 기자 feel.18@biztribune.co.kr]
<저작권자ⓒ비즈트리뷴 & biztribu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4569
 
 
 
 
 
㈜비즈니스트리뷴(www.biztribune.co.kr)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서울 아03021 ㅣ 등록일자 2014년 2월 25일
제호 : 비즈트리뷴 | 발행일자 2013년 12월 1일 | 발행인 이규석 ㅣ 편집인 이규석 ㅣ 공동대표 반병희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 9,  삼보빌딩 7층 706
전화 (02)783-9666  팩스 (02)782 -9666  biztribune@biztribune.co.kr 
청소년보호책임자 배두열 ㅣ 인터넷신문위원회 기사 및 광고부문 자율규약 준수 서약(제 152호)
Copyright ⓒ biztribune All right reserved.
비즈트리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