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SKC, 중국서 무선충전용 스페셜티 소재 JV 설립 추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SKC, 중국서 무선충전용 스페셜티 소재 JV 설립 추진

기사입력 2018.10.01 06:0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비즈트리뷴=강필성 기자] SKC는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에 스마트폰용 무선충전용 소재를 가공해 공급하는 중국 LY테크와 소재 합작사(JV)를 설립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LY테크는 이미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 고객사에서 사용하는 스마트폰 무선충전소재의 가공제품을 60~70%를 공급하고 있어, 무선충전소재를 생산할 합작사의 성장 전망은 매우 밝다.


SKC는 지난달 28일 중국 장쑤성(江蘇省) 동타이시(東台市)에 있는 LY테크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MOU에서 양사는 신속하게 협력 관계를 강화해나가기로 했다.


SKC는 합작사에 소재기술과 생산설비를 제공한다. SKC는 과거 비디오테이프 제조 시절부터 쌓아온 자성소재 노하우를 바탕으로 수년 간 무선충전소재 사업을 펼쳐왔다. LY테크는 합작사로부터 무선충전소재를 공급받는 한편, 고객사 대상 마케팅을 맡기로 했다. LY테크는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와 중국 내 유명 스마트폰 제조사 등에 무선충전소재를 가공해 공급해왔다.


093004.jpg
오준록 SKC 성장사업추진본부장(앞줄 왼쪽 다섯번째)과 캐시 정(曾芳勤) LY테크 대표(앞줄 왼쪽 네번째)가 28일 중국 동타이시 LY테크에서 MOU를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ㅣ사진=SKC

 

합작사가 생산할 무선충전소재는 스마트폰의 무선충전 효율을 높이고 전자파를 차단·흡수하는 역할을 한다. 최근 무선충전 방식을 채택한 스마트폰 제조사가 늘면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특히 드론이나 로봇, 자동차 등에 무선충전기술이 적용되면 시장은 더욱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양사는 연내 신속하게 협의를 마치고 JV를 설립한 뒤 내년 상반기까지 합작공장을 세우기로 했다. 2019년 하반기부터는 고객사의 승인을 거쳐 상업생산 및 판매를 개시한다. 2020년에는 고객사를 늘리고 공급량도 확대해나간다. 


오준록 SKC 성장사업추진본부장은 “LY테크는 지난해 매출 3.5조원의 60% 이상이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 고객사에서 나올 정도로 인정을 받는 곳”이라며 “향후에는 LY테크에서 많이 사용하는 공정용 필름 등 가공필름 쪽에서도 협력하는 방안을 추진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필성 기자 feel.18@biztribune.co.kr]
<저작권자ⓒ비즈트리뷴 & biztribu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1255
 
 
 
 
 
㈜비즈니스트리뷴(www.biztribune.co.kr)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서울 아03021 ㅣ 등록일자 2014년 2월 25일
제호 : 비즈트리뷴 | 발행일자 2013년 12월 1일 | 발행인 이규석 ㅣ 편집인 이규석 ㅣ 공동대표 반병희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 9,  삼보빌딩 7층 706
전화 (02)783-9666  팩스 (02)782 -9666  biztribune@biztribune.co.kr 
청소년보호책임자 배두열 ㅣ 인터넷신문위원회 기사 및 광고부문 자율규약 준수 서약(제 152호)
Copyright ⓒ biztribune All right reserved.
비즈트리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